섹스토이가 질 안으로 들어가 버린다면? > 섹스 매거진 | 육구랜드

섹스토이가 질 안으로 들어가 버린다면? > 섹스 매거진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섹스 매거진

섹스토이가 질 안으로 들어가 버린다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쇼핑몰 관리자 작성일17-10-31 19:32 조회110회 댓글0건

본문

섹스토이가 질 속에 끼여 밖으로 나오지 않을 땐 어떻게 해야 할까. 

바야흐로 우리는 섹스토이의 황금시대에 살고 있다. 바이브레이터·래빗·링 등 모든 취향을 저격하는 각종 섹스토이가 넘쳐흐른다. 너무 흥분해 사랑스러운 친구를 질 속에서 잃어버리지 않게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웃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지만, 이런 일이 왕왕 일어난다. 

1. 섹스토이는 다른 곳에 가지 않는다
질에는 자궁경부가 있다. 작고 단단한 벽이다. 자궁경부는 이물질이 자궁 안으로 들어가지 못하게 한다. 마치 모성이 알아서 움직이는 듯하다. 하지만 자궁경부 안에 섹스토이를 그대로 둘 수 있다는 뜻은 아니다. 그건 냄새·분비물·감염을 일으키기 때문에, 속히 밖으로 꺼내야 한다. 

질관도 위태로울 정도로 방광과 가깝게 있다. 따라서 파열될 수 있는 물질이 몸 안에 있어선 안된다. 

2. 가능하면 도움을 요청하라 
파트너와 함께 섹스토이를 사용했다면, 파트너가 손가락으로 그게 어디에 숨어 있는지 찾아낼 수 있다. 찾아냈다면 상대방에게 즉시 알려줘야 한다. 하지만 여러 모로 의심이 가는 경우엔 동작을 중단하고, 의학적 조언을 구할 수도 있다. 

하다 보면 압박감을 약간 느낄 수도 있다. 하지만 그게 손가락인지 섹스토이인지 확실히 알 수 없거나, 소변을 봐야 할 필요가 있을 수 있다. 그런 경우엔 잠시 멈추고 소변을 본 뒤, 다시 찾아야 한다. 

3. 취할 수 있는 조치들
혼자일 경우에는 손가락으로 직접 찾아야 한다. 침대나 벽을 이용해, 가능한 한 똑바로 앉으면 좋은 느낌을 가질 수 있다. 그래도 여의치 않을 경우엔 쪼그리고 앉아, 출산하는 것처럼 힘을 줘서 섹스토이를 밖으로 밀어내야 한다. 다만 긴장을 풀고 차분함을 유지해야 한다. 

4. 배터리 등 모든 게 제자리에 있는지 확인하라 
섹스토이를 꺼내는 데 성공했다면, 배터리 등 모든 부품이 제자리에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섹스토이에서 일부가 떨어져 나온 사례는 알려진 것이 없다. 하지만 섹스토이의 일부는 미끄러져 들어갈 경우 이런저런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으니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 

5. 한참 동안 하다가 안되면 포기하고 병원에 가라 
시간이 한참 지났는데도 별 효과가 없다면, 손으로 찾아서 끄집어내는 걸 포기해야 한다. 손톱으로 질벽을 긁으면 감염의 위험을 높이기 때문에 더 큰 피해를 볼 수 있다. 가까운 응급실이나 보건소 등을 찾아가야 한다. 거기엔 필요한 모든 장비가 있다.

6. 사고 예방 
전문가들은 무엇보다도 질 속에 들어갈 수 있게 디자인된 섹스토이만 사용할 것을 권한다. 오이 등 식료품이나 딱딱한 물건이 아니라, 질에 쓰는 섹스토이를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파트너가 콕링(cock-ring, 음경에 걸치는 고리)을 사용하는 경우엔 잘 맞는지 꼭 확인해야 한다.

출처
본 내용은 섹스컨텐츠 미디어 레드홀릭스(www.redholics.com)에서 가져온 기사입니다. 공유 시 출처를 밝혀주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서울시 은평구 은평로 37, 3층(신사동) 배송주소: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55-22 우암빌딩 1층 Tel: 02-6009-9149 Fax: 02-6280-2509 email: red@redcomm.kr
(주)나인팩토리인터랙티브 사업자: 211-88-97933 대표: 차애라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16-서울은평-0657 호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백상권
Copyright © 2017 RED Commerce. All Rights Reserved.